• NEWS ONNEWS ON
  • BUSINESS ONBUSINESS ON
  • SERVICE ONSERVICE ON
  • TALK ONTALK ON
  • EVENT ONEVENT ON
  • 스마트빌 바로가기
  • 서비스 도입문의

300만 고객의 비즈니스 파트너 스마트빌! (주)비즈니스온커뮤니케이션 기업블로그 입니다.

 

 

 

봄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회사가 많은 곳 주변엔 식사 후 따뜻한 날씨를 즐기며 산책하는 직장인들이 많은데요.

 

날이 따뜻해지는 만큼 자연스럽게 햇빛에 노출되는 시간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햇빛에서 나오는 여러 가지 파장

 

중 자외선은 우리 피부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거 다 알고 계시죠? 아직 여름도 안 왔는데 왜 봄날부터 자외선 타령이냐

 

구요? 봄철 자외선은 가을의 2배나 된다고 합니다. 겨울 동안 약해진 피부가 갑자기 햇빛에 노출되면서 손상 정도가 더 클뿐

 

아니라 성층권에서 자외선을 흡수하는 오존층은 1년을 주기로 양이 증감되는데 봄에 가장 많고 가을에 가장 적다고 합니다.

 

그러니 봄철 자외선 관리 시작해야겠지요?

 

 

 

 

자외선은

 


투과력이 약해 많이 쬐어도 피부 이상으로 깊게 들어가지는 못 해서 트러블이 피부에 국한됩니다. 자외선은 피부를 거칠게

 

만들고 탄력성을 떨어트리고 건조하게 만듭니다. 또한 주금깨나 기미 같은 잡티를 생성시키고 피부 혈관을 늘려 피부가 빨갛

 

게 되기도한다. 자외선을 장시간 많이 쬐면 주름이 생겨 노화가 빨라지니 조심해야겠지요?

 

자외선은 하루 중 오전 10시~오후 3시, 그리고 그중에서도 11시~오후 2시까지 가 가장 강하다고 하네요. 이 시간대에는 너무

 

오랜 야외활동은 자제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자외선을 멀리 하는 방법은?

 


자외선은 피부 노화에 가장 큰 악영향을 줍니다. 때문에 햇빛 노출을 최대한 피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자외선이

 

가장 높은 시간은 피하고 외출 시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모자나 양산, 선글라스 등으로 피부가 노

 

출되는 부분을 최대한 줄이는 것도 중요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자외선 차단제에 적혀있는 SPF나 PA 등의 표식은 많이 보셨죠? SPF는 Sun protection factor의 약자로 자외선 B의 차단 지수

 

를 말하며 숫자가 클수록 자외선 차단 효과가 길어진다고 합니다. 하지만 효과는 보통 2~3시간 정도만 유지된다고 하네요.

 

PA는 Protection Factor for UVA의 약자로 자외선 A의 차단을 의미합니다. PA는 +의 개수로 차단 효과를 나타냅니다. 이런

 

수치들도 잘 확인하고 차단제를 활용해야겠죠?

 

자외선 차단제를 선택할 때에는 일상생활의 경우 SPF 10~20, PA+가 적당하지만, 야외활동이 많거나 해변•스키장 등에서 활

 

동하는 경우에는 보다 차단 효과가 높은 것을 선택해야 합니다. 야외활동이 많은 경우는 SPF 30, PA++를 선택하는 것이 좋으

 

며, 해변•스키장 등에서 활동할 때에는 SPF 50내외, PA + 혹은 +++가 적당합니다.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하기 15~30분 전에 햇볕에 노출되는 모든 피부에 두텁게 발라주고, 활동을 하면 자외선 차단제가 지

 

워지기 때문에 수시로 덧발라 주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야외활동을 할 때에는 2~3시간 간격으로 덧바르고 해수욕장

 

의 물놀이라면 30분마다, 땀을 흘린다면 1시간 정도마다 발라주는 것이 좋습니다.

 

 

 

 

어떤 옷을 입을까?

 

 

옷의 경우 색이 짙고, 소재가 굵을수록, 올이 촘촘할수록 자외선의 차단 효과가 크다고 합니다. 폴리에스테리, 폴리아미이드

 

등 방수 소재 옷은 자외선 차단 효과가 뛰어난데 비해서 여름에 잘 입게되는 면, 리넨, 마 소재 옷은 통풍은 잘되지만 자외선

 

차단 효과는 미미하다고 합니다. 색상 또한 흰색보다는 그린, 블루 계열의 옷이 차단효과가 높다고 합니다. 몸에 딱 맞는 옷은

 

옷감 사이로 더 많은 양의 자외선이 통과되니 헐렁한 옷을 입는게 좋고 땀이나 물에 젖은 옷은 물방울이 돋보기 효과를 내어

 

자외선을 잘 흡수하기 때문에 갈아 입는 것이 좋습니다.

 

 

 

 

자외선을 많이 쬐면 피부암을 일으키기도 하는데요. 이를 예방하려면 겉으로 보이는 모든 부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

 

이 좋습니다. 자외선차단제를 바를 때 빼먹기 쉬운 손등, 목, 귀, 턱 아래부분 등이 의외로 피부암이 자주 발생하는 부위라고

 

하니 귀찮아도 꼼꼼히 잘 발라주셔야 한다는 점!

 

 

 

 

 

 

흐린 날엔 자외선이 없다?!

 

흐린 날에는 자외선이 적다고 생각하셨나요? 실제로는 얇은 구름층이나 부분적인 구름이 있는 날의 자외선 값이 맑은 날보다

 

더 높다고 합니다. 구름에 빛이 반사되면서 본래 자외선에 더해져 복사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흐린날에도 자외선차단제는 필

 

수입니다! 게다가 흐린 날에는 투과성 높은 자외선 A의 활동량이 많아진다고 합니다. 이 자외선 A는 콜라겐과 엘라스틴 조직

 

을 파괴하여 피부의 탄력을 저하시키고 주름 등 피부 노화를 일으키는 주범이니 유의하세요.

 

 

 

 

자외선이 모발엔 영향이 없을까?

 

여름철의 강한 자외선은 모발에도 좋지 않다고 합니다. 두피와 모발은 자외선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부위로 손상되기가 쉽

 

기 때문입니다. 자외선 차단 기능의 헤어 에센스를 발라주면 좋고 샴푸 후에는 머리를 완전히 말리고 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두피가 완전히 마르지 않으면 수분이 자외선을 더욱 빠르게 흡수하기 때문입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양산이나 모자로 햇빛을

 

직접 차단하는 것입니다.

 

 

 

 

노화의 주적 자외선! 철저한 관리로 동안피부 유지합시다!:D

 

그래서 준비한 5월 Poll이벤트 상품은 라미화장품의 '소르띠에 썬크림'입니다.

 

간단한 스마트빌 설문이벤트에 참여하시면

 

봄,여름 자외선으로부터 여러분의 피부를 지켜줄 선크림을 드립니다!

 

 

☞이벤트 참여하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비즈온

댓글을 달아 주세요